사회

전국 대규모 하수처리장 조사결과 27곳 모두 마약 검출

입력 2022/06/23 14:27
수정 2022/06/23 14:34
일평균 사용 추정량은 유럽 등보다 낮아
전국의 대규모 하수처리장 27곳에서 모두 필로폰 등 불법 마약류 성분이 검출됐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1년간 진행한 2차 '하수역학 기반 신종·불법 마약류 사용행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식약처는 국내에서 사용·유통되고 있는 마약류 사용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2020년 4월부터 하수역학 기반 마약류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 조사는 하수처리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잔류 마약류의 종류와 양을 분석하고 하수 유량과 하수 채집지역 내 인구 등을 고려해 인구 대비 마약류 사용량을 추정하는 방법으로 이뤄진다. 분석은 검출된 마약류가 전량 인체로부터 배출된 것으로 가정해 진행된다.


폐기된 마약류의 하수 유입 가능성, 강우량 등 변수가 있으나 실제 사용되는 마약류의 종류 등을 파악하는 데 의의가 있어 호주와 유럽연합 등에서도 이런 조사를 활용하고 있다.

식약처가 전국 27개 대규모 하수처리장을 연 4회 정기조사한 결과, 메트암페타민(필로폰)은 2020년에 이어 이번에도 모든 곳에서 검출됐다. 엑스터시(MDMA)는 21곳, 암페타민은 17곳, 코카인은 4곳에서 나왔다.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산업·항만·휴양 지역 13개 하수처리장을 1주 이상 조사한 집중조사에서도 필로폰은 모든 곳에서 나왔다. 엑스터시는 9곳, 암페타민은 8곳에서 검출됐다.

필로폰의 일일 평균 사용 추정량은 1000명당 약 23㎎으로 전년도 동일지역 평균 21㎎보다 약간 증가했다.


그러나 호주(약 730㎎·2021년 8월 기준)의 3.1%, 유럽연합(약 56㎎·2021년 기준)의 41% 수준이다.

코카인의 일일 평균 사용 추정량은 1000명당 약 0.6㎎으로 2020년(약 0.3mg)보다 늘었으나 호주(약 400㎎), 유럽연합(약 273㎎)보다는 매우 낮은 수준이다.

식약처는 다음 조사에서 중·소도시와 소규모 하수처리시설 인근 지역의 특성에 적합한 인구추산법을 연구하고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결과는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누리집을 구축해 마약류 수사·단속 기관에 제공하고, 대국민 홍보에 활용한다. 마약류 수사·단속 관계기관과 협의해 집중조사가 필요한 지역에 대한 조사도 추가할 예정이다.

[정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