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후 9시까지 전국 9076명 확진…지난주보다 2023명 많아

입력 2022/06/29 21:50
어제보다는 769명↓…"소폭 증감 지속할 듯, 재유행은 추이 봐야"
5714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정체를 보이는 가운데 29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9천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천7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9천845명)보다 769명 줄어든 수치다.

동시간대 집계에서 1주 전인 지난 22일(7천53명)보다 2천23명, 2주 전인 15일(7천613명)보다 1천463명 각각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9천명대 초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한동안 전반적인 감소세를 유지해 왔으나, 최근 감소세가 정체 국면에 들어섰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만463명으로 20일 만에 1만명을 넘겼고, 환자 1명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감염재생산지수(1 이상이면 유행 확산, 1 미만이면 유행 억제)는 28일 1.0까지 올라왔다.

방역당국은 지금의 유행세를 '정체 국면'으로 판단하면서 "재유행으로 갈지는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일정 수준에서 유지되거나 소규모 증감이 고착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천119명(56.4%), 비수도권에서 3천957명(43.6%)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2천342명, 서울 2천282명, 경남 560명, 경북 501명, 인천 495명, 대구 328명, 충남 284명, 강원 283명, 전북 271명, 울산 281명, 부산 293명, 전남 250명, 대전 230명, 충북 218명, 광주 194명, 제주 193명, 세종 71명이다.

지난 23일부터 일주일 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7천493명→7천221명→6천788명→6천240명→3천424명→9천896명→1만463명으로, 일평균 7천360명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