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양 승용차 속 시신…조유나 양 어머니 지문 확인

입력 2022/06/29 22:15
수정 2022/06/29 22:17
경찰, 시신 3구 중 1구 지문 대조 결과 확인
5714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된 조유나(10) 양 가족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 중 1구에서 조양 어머니 지문이 확인됐다. 뒷좌석에서 발견된 부패된 여아 시신은 조양으로 추정되고 있다.

광주경찰청과 광주 남부경찰서는 29일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 3구의 지문 대조 결과 1구는 조양의 어머니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유나 양과 아버지는 지문 상태가 좋지 않아 확인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마지막 행적이 담긴 CCTV 속 유나 양 가족 모습과 시신 옷차림이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낮 12시 20분께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아버지(36) 소유의 아우디 A6 승용차를 인양했다. 운전석에는 성인 남성이, 뒷좌석에는 성인 여성과 여자아이로 추정되는 시신이 부패해 있었다.

경찰은 검시와 부검을 통해 사인도 규명할 계획이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