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승희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서울남부지검이 수사

입력 2022/06/30 14:20
정치자금으로 격려금·후원금 지급 의혹…선관위, 수사 의뢰
5741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출근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은 서울남부지검이 밝히게 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수사 의뢰한 김 후보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첩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지낸 김 후보자는 20대 국회의원 당시 자신의 정치자금을 활용해 보좌진에게 격려금을 지급하거나 같은 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정치자금으로 렌터카를 도색한 뒤 매입하고, 입법정책 개발비를 여론조사에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전날 이에 대한 선관위의 수사 의뢰 사실을 공개하며 "범죄 혐의자가 약 100조원의 예산을 관장하는 보건복지부의 수장으로 임명돼서는 안 되기에 자진사퇴나 임명철회를 즉시 요청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달 23일 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재송부 기한은 전날까지로, 이날부터 임명할 수 있지만 야당의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