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행안부 장관 지구대 방문에 경찰 일선 "압박인가" 반발

입력 2022/07/01 10:40
일정 공지되자 내부 게시판에 반발 댓글 이어져…피켓 시위도 예고
5774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현수막

경찰 통제를 주도적으로 추진 중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지구대를 격려 방문하기로 하자 일선 경찰관들 사이에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경찰청 마포경찰서 홍익지구대를 찾아 최근 행안부가 발표한 경찰제도 개선안에 대한 일선 경찰관들의 의견을 듣고 민원 최접점인 지구대 근무 경찰관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행안부에서는 이 장관과 자치분권실장, 대변인 등이, 경찰에서는 마포경찰서장과 홍익지구대장, 순찰팀원 등이 참석한다.

이날 일정은 행안부 자체 행사로, 경찰청이나 서울경찰청 지휘부는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관 일선 방문 일정이 공지되면서 경찰 내부에서는 반발 기류도 확산하고 있다.




경찰 내부망 '현장 활력소'에는 "장관이 의견을 청취한다며 우리 동료에게 묻는다면 반드시 경찰국 신설 등을 반대한다고 해야 한다. 만에 하나 그럴 수 없다면 침묵하길 바란다"는 글이 올라왔다.

또 다른 작성자도 "경찰청장 면담도 거부하고 경찰조직을 무시했던 장관이 지구대를 찾아가 경찰국 설치 의견을 직접 듣겠다는 것은 너희들은 잠자코 나의 지시를 따르라는 무언의 압박으로 보인다"며 "만약 장관이 처우 개선(경감 근속 100%)을 해준다고 하더라도 경찰이라는 명예는 버리지 말자"고 썼다.

이 밖에도 면담 거부 현수막 게시, 근조 리본 착용 제안 등 댓글이 달렸다.

경찰 직장협의회에서는 이날 이 장관 면담 시 피켓 시위 등을 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