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테라·루나 고소 이후 한달 반…'수사 2라운드' 나서는 검찰

입력 2022/07/03 06:12
수정 2022/07/03 06:47
법리 검토·참고인 조사 진행…자금흐름 추적 박차 가할 듯
5810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5월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에 최근 폭락한 루나 코인의 거래지원 종료 예정 안내 화면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 중간 간부 인사 이후 서울남부지검이 진용을 갖추면서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수사 향방에도 이목이 쏠린다.

사건을 배당받은 후 법리 검토와 참고인 조사에 주력해온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은 단성한(사법연수원 32기) 신임 합수단장이 이달 4일 부임한 후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3일 가상자산업계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인 개발사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대표에게 제기된 의혹은 크게 ▲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 조세 포탈 ▲ 수상한 자금 흐름 등 세 갈래다.


이 가운데 첫 번째는 자매 코인 루나의 소각·발행을 통해 테라USD(UST)를 1달러에 고정하는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 그리고 테라 플랫폼의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 앵커 프로토콜의 개발 자체가 사기라는 주장이다.

루나와 UST는 지난 5월 초부터 약 일주일 만에 가격이 99.99% 추락하는 대폭락을 겪었고, 같은 달 19일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개발사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등이 알고리즘상 하자를 제대로 고지하지 않고 코인을 발행했다며 그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합수단은 그동안 테라폼랩스 전 직원들을 출국금지하고 참고인으로 소환해 테라·루나와 앵커 프로토콜의 개발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직원들은 고정 연이율이 20%에 달하는 앵커 프로토콜의 지속 가능성을 놓고 권 대표와 의견 충돌을 겪고 회사에서 떠나기도 했으며, 검찰도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달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방식으로 서울지방국세청이 지난해 조사한 테라폼랩스와 관계자들의 특별세무조사 자료들을 확보했다.

테라폼랩스가 수상한 자금의 흐름을 보인다는 주장은 최근 가상자산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의혹이다.

58106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5월 19일 법무법인 LKB(엘케이비)앤파트너스 변호사들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체적으로 온체인 지갑 추적을 진행해 온 조재우 한성대 교수는 지난해 7월 14일부터 디페깅 사태 직전인 올해 5월 5일까지 테라폼랩스 측 소유로 추정되는 지갑 30여 개에서 거래소로 25억 UST가 빠져나가고 거래소에서 지갑으로 5천743만 루나(LUNC)가 유입됐다고 분석했다.


조 교수는 "이들 지갑은 동일한 바이낸스 입금 메모를 쓰는 등 동일한 이해관계를 공유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실질적으로 테라폼랩스 소유라고 볼 수 있는 한 지갑이 또 다른 지갑을 만들고, 이 지갑이 다시 750여 개의 지갑을 만든 뒤 비슷한 거래 패턴을 보이는 현상도 발견된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보안회사 웁살라시큐리티와 코인데스크코리아는 블록체인에 기록된 전자지갑(계정) 간 거래 내역을 분석한 결과 테라폼랩스와 루나파운데이션가드(UST 페깅을 위해 테라폼랩스가 설립한 비영리 재단)와 연관된 지갑에서 출처가 불분명한 자금 흐름이 보인다는 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그 규모는 36억 달러(4조6천억원)에 달하며 일부는 디파이와 중앙화거래소에서 루나의 시세조종과 자금세탁에 활용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고소·고발이 접수된 혐의 외에도 언론을 통해 제기된 의혹 전반을 들여다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