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원 철원서 대전차지뢰 폭발 추정 사고…1명 사망

입력 2022/07/03 16:17
수정 2022/07/03 17:01
5820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3일 오전 9시 40분께 강원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유곡천에서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인근에서 작업하던 굴삭기가 파손돼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강원 철원군에서 수해복구 작업을 하던 굴착기 운전자가 대전차지뢰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숨졌다.

3일 강원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철원군 김화읍 도장리 유곡천에서 대전차 지뢰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굴착기가 심하게 파손됐다. 그 운전자로 추정되는 남성 1명이 숨졌다. 또 폭발 여파로 인근 지역 일부 가구에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군 당국은 운전자가 굴착기로 수해 복구 작업을 벌이다 폭발물을 건드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고 현장은 또 다른 지뢰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 주민들의 접근이 차단된 상태다.

한편, 2017년 1월 9일 오전 8시 40분쯤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인근에서 경지정리 작업을 하던 중 대전차지뢰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불도저가 일부 파손됐지만 다행히 운전자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