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AIST 교수가 연구실 학생 뺨 여러 차례 때려"…SNS 게시글

입력 2022/07/03 16:58
수정 2022/07/04 11:28
학교 측 "인권윤리센터 경위 조사 중…무관용 대처"
5821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의 뺨을 여러 차례 때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3일 KAIST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계정에서 '학생 인권'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임용된 지 5년이 안 된 교수가 본인 연구실 학생들의 뺨을 여러 차례 때린 사건이 발생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학과 징계위를 열었는데 가해자는 버젓이 직을 유지하고 피해자가 자퇴하는 상황"이라며 "이게 카이스트가 추구하는 연구환경인지, 이런 식으로 처리할 거면 대학원생인권위원회는 뭐하러 만들었나"라고 지적했다.

또 "부디 실적과 인성이 동시에 겸비된 진정한 교육자를 뽑아달라"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을 땐 제 식구 감싸기식이 아닌 정당하고 합당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해달라"고 호소했다.

58211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카이스트 대신 전해드립니다'

해당 학과 측은 교수와 대학원생 면담 등을 통해 경위를 파악한 뒤 공정·엄정한 대처를 위해 대학 내 인권윤리센터에 공식 조사를 의뢰했다.




KAIST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지도교수를 바꾸도록 하는 한편 내·외부 위원이 사건을 공식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학과 학과장이 피해 학생들에게 사과문을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KAIST 대학원생 권리장전 제8조(사생활의 자유와 거부권) 2항에는 '모든 대학원생은 신체적, 언어적, 성적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운 환경에서 학습하고 연구할 권리가 있다'고 명시돼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