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명 성남FC 의혹 사건'…경기남부경찰청이 맡는다

입력 2022/07/04 14:55
수정 2022/07/04 16:23
이번주 분당서→경기남부청 반부패수사대로 이송
경기남부청 "분당서 사건 과부하...이송 요청 수용"
경기남부청장·수사부장 교체돼 국면 전환 관측도
성남 분당경찰서가 재수사해온 이재명 국회의원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이 맡는다.

4일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성남 분당경찰서는 이번주내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이관할 예정이다. 이는 분당서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앞서 분당서는 사건 과부하 등을 이유로 지난주 초 경기남부경찰청에 사건 이송 요청을 했다.

정명진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분당서가 여러 사건으로 인해 과부하에 걸린 점, 경기남부청의 집중 지휘 사건인 점 등을 고려해 이송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분당서가 해당 사건을 한 차례 수사한 뒤 지난해 9월 불송치 결정을 내린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급 기관이자 또 다른 수사 주체에 사건을 맡겨 수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는 것이다. 분당서는 앞서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사건을 불송치 결정했다가 지난 2월 검찰의 보완 수사 요구로 인해 다시 수사에 착수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차례 불송치 결정을 했던 분당서에 사건이 재배당 되면서 수사가 제대로 되겠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재수사에 착수한 분당서는 지난 5월 성남시청과 두산건설, 성남FC 등 의혹의 핵심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서며 강제수사로 전환했다.

분당서는 압수물 분석 등을 대부분 마치고, 현재는 법리를 검토하는 등 사실상 최종 판단만 남겨둔 상태로 알려졌다.

사건 이송 후 추가 압수수색 가능성 등의 질문에 대해 정 대장은 "기록을 보고 말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일각에서는 지난달 10일 박지영 청장(치안정감)이 새로 부임하고, 같은 달 30일 수사 책임자인 김광식 수사부장(경무관)에 대한 전보 인사가 나는 등 최근 지휘부가 잇따라 교체돼 수사 국면이 전환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 사건은 이재명 의원이 성남시장 재직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4∼2016년 두산, 네이버 등으로부터 160억여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은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