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60대 아버지 시신, 냉장고에 보관한 20대…학대치사 혐의 의혹

입력 2022/07/04 22:18
5864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수개월 동안 아버지 사망 후 시신을 냉장고에 보관하던 20대가 구속됐다.

충남 서산경찰서는 아버지 시신을 서산의 한 다세대주택집 냉장고에 보관한 혐의(사체유기) 등으로 20대 A씨가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60대 아버지가 치매 증상이 심해지자 음식을 주지 않고 때리는 등 학대를 해 숨지게 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그의 학대 행위는 한 달 넘게 이어졌고 A씨의 아버지가 숨지자 한 달 넘게 시신을 냉장고에 방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아버지의 시신은 건물 관리인이 발견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A씨의 이사를 도와주던 원룸 관리인 B씨가 냉장고를 열었다가 A씨의 아버지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칸막이를 모두 없앤 냉장실 안에 쭈그려 앉은 자세로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버지와 둘이 생활해왔으며, 아버지에게 음식을 사다 줄 수 없을 정도로 생활고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며 A씨를 상대로 시신 유기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