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가양역 인근서 20대 여성 일주일째 실종

입력 2022/07/05 09:20
수정 2022/07/05 15:41
경찰 "범죄 피해 정황은 확인되지 않아"…수색 작업
5869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가을씨 가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강서구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직장인 김가을 씨는 지난달 27일 저녁 이후부터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김씨 가족은 같은 날 오후 11시 37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실종 당일 김씨는 오후 11시께 '언니가 쓰러져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신고해 언니 집으로 구급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통신 내역과 CCTV, 지인들과의 연락 기록 등을 확인하며 김씨 행적을 추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범죄 피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 가족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개한 전단에 따르면 김씨는 키 163㎝에 마른 체구이며, 짧은 커트 머리를 하고 있다. 실종 당시에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 부츠 등을 착용하고 있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