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양역 20대 여성 실종 8일째…미용실 들렀다 연락 두절

김우현 기자
입력 2022/07/05 09:30
수정 2022/07/05 10:58
20대 여성 직장인이 9호선 가양역 부근에서 연락이 끊긴 후 일주일 넘게 귀가하지 않아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 실종수사팀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김가을(24)씨를 찾고 있다.

김씨의 가족은 온라인에 실종 당일 김씨의 얼굴과 실종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고, 목격자를 찾아 나섰다.

가족에 따르면 김씨는 키는 163cm에 마른 편으로, 짧은 머리에 왼쪽 팔에 타투가 있다. 실종 당일에는 베이지색 상의와 검은색 바지를 입고, 레인부츠를 착용한 상태였다.


김씨는 연락이 끊기기 전 가족에게 강남에 있는 회사에서 퇴근 후 미용실에 다녀온다고 말했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과 함께 '파마 하자마자 비바람 맞고 13만원 증발', '역시 강남은 눈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귀를 남겼다.

이후 오후 9시30분께 연락이 끊겼다. 경찰에 따르면 마지막으로 발견된 장소는 가양역 인근이다.

한편 김씨의 친언니는 김씨가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 날 이상한 일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와 김씨의 친언니가 함께 사는 강서구 자택에 구급차가 도착했는데 구급대는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는 김씨의 신고했다고 밝힌 것이다. 이후 구급대는 김씨의 친언니가 괜찮은 것을 확인하고 돌아갔다.

김씨를 목격했거나 해당 상황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실종자 가족 연락처나 경찰에 제보하면 된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