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동훈, 세계은행과 부정부패 범죄 대응 공조 협의

입력 2022/07/05 11:09
FBI·美법무부 등도 방문해 협력 논의
5878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세계은행 방문한 한동훈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세계은행(WB) 관계자들과 만나 국제 부정부패 범죄에 함께 대응할 방안을 논의했다.

5일 법무부에 따르면 한 장관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 소재 세계은행을 방문해 부총재급인 클리퍼드 프레이저 법무실장 대행·무하마두 디아뉴 감사실장과 면담했다.

한 장관은 세계은행 측과 화이트칼라(사무직) 범죄, 사이버 범죄 등 부정부패 범죄에 대한 공동대응 강화 필요성을 논의하고, 한국 법무부와 세계은행이 인력교류, 법제도 선진화, 투명성 강화를 위해 협력하는 데 합의했다.

지난달 29일부터 방미 일정을 수행 중인 한 장관은 워싱턴DC 소재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연방 법무부 등도 방문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5일에는 뉴욕으로 이동해 뉴욕남부연방검찰청에서 증권금융범죄 수사단장 등을 면담하고, 유엔 본부에서 사무차장 겸 감사실장 등과 만날 예정이다.

아울러 뉴욕시 라이커스섬 교정시설 두 곳을 방문해 운영 실태를 직접 살펴본 뒤 7일 귀국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