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현대차 노사, 임금협상 재개하기로…노조, 9일 특근 거부

입력 2022/07/05 12:34
5884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 교섭을 재개한다.

현대차 노조는 5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교섭 재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13일까지 본교섭과 실무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 기간 노사 간 이견 조율을 이루지 못하면 노조는 파업 일정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

노조는 일단 9일 토요일 특근은 거부하기로 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22일 임협이 난항을 겪자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이후 조합원 과반 찬성과 중앙노동위원회의 교섭 중지 결정 등 과정을 거쳐 파업권을 확보했다.

이동석 현대차 대표이사는 4일 노동조합을 방문해 "미래 생존과 고용안정 방안을 찾자"며 교섭 재개를 요청하기도 했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기본급 16만5천2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수당 현실화 등을 요구한 상태다.

신규 인원 충원, 정년 연장, 고용 안정, 임금피크제 폐지, 미래차 산업 관련 국내 공장 신설·투자 등도 별도로 요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