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맛 이상하다 했는데"…민물고기 '참돔'으로 속여 판 초밥집 적발

입력 2022/07/07 14:03
수정 2022/07/07 15:39
5976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 식약처]

민물고기인 나일틸라피아를 참돔으로 속여 판매한 초밥 식당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7일 식품접객업소와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도미(돔)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을 조사한 결과 44건 중 1건이 나일틸라피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대구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음식점이 판매한 '돔초밥'을 검사해보니 생선에서 나일틸라피아 유전자가 검출됐다.

참돔은 바다, 나일틸라피아는 민물에 사는 생선이다. 두 생선은 원물 상태로는 쉽게 구분이 되지만 순살(필렛)로는 흰살에 붉은 줄무늬로 비슷하게 나타난다.

식약처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입·유통업체는 해당 생선을 나일틸라피아로 판매했으나 음식점에서 이를 알고도 참돔으로 만든 초밥인 것처럼 표시해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식약처는 지자체에 소비자 기만 표시·광고 위반 행위로 이 음식점을 행정 처분하도록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했다.

한편, 소비자 기만 표시·광고 행위는 1차 위반시 시정명령, 2차 위반시 영업정지 5일, 3차 위반시 영업정지 10일의 행정처분을 받는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