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학 반도체 학과 정원 확대…10년간 15만명 양성

전형민 기자김대기 기자
입력 2022/07/19 17:53
수정 2022/07/19 19:42
교육부, 관련학과 신증설하고
교원 채용 자격도 완화하기로
◆ 반도체 인재 육성 ◆

정부는 대학 반도체 관련학과 신증설을 통해 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하는 등 규제를 풀어 10년간 반도체 인재 15만명을 키우기로 했다.

첨단 분야 겸임·초빙교원 자격요건도 완화하고 석사, 학사, 직업계고 등 반도체 관련학과 정원을 최대 5700명 늘릴 방침이다. 또 비수도권 대학에는 재정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기획재정부 등 관련 부처 합동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반도체 인재 양성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반도체 등 첨단 분야의 경우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 구분 없이 교원 확보율만 충족하면 정원을 늘릴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또 빠른 인재 양성을 위해 비학위 과정을 대거 신설하게 된다.


직업계고 학과를 개편하고, 교육역량이 우수한 대학 20곳을 반도체 특성화대학·대학원으로 지정한다. 특히 반도체 관련 학과의 신증설을 위해 수도권 대학의 정원을 늘리는 내용이 포함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반도체는 국가안보의 자산"이라며 "대학 정원을 확대하고 현장 전문가들이 교육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형민 기자 / 김대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