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이스피싱 뿌리뽑을 합수단 출범

입력 2022/07/29 17:46
수정 2022/07/29 22:54
검경·국세청 등 인력 50명
말단부터 수괴까지 검거
67138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검찰총장 직무대리)가 29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 출범 현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주형 기자]

검찰과 경찰, 국세청, 관세청, 금융감독원, 방송통신위원회 등 범정부 인력 50여 명으로 구성된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이 29일 출범했다. 보이스피싱 신고 창구를 일원화하고 신속히 연계 수사를 진행해 국내 현금수거책뿐 아니라 해외 총책까지 검거하겠다는 방침이다.

합수단은 이날 서울동부지검에서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와 신봉수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임관혁 서울동부지검장, 윤승영 경찰청 수사국장, 윤태식 관세청장, 오호선 국세청 조사국장, 김은경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부원장), 김재철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었다.


이 차장은 "합수단은 최말단의 인출책과 수거책, 명의대여자, 중간 단계의 콜센터 관리자, 배후에 숨은 조직 수괴까지 발본색원하고 이익을 철저히 박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합수단은 검사 6명이 배정된 검사실, 경찰수사 6개 팀과 국세청, 관세청, 금감원, 방통위 등이 포함된 금융수사협력팀으로 구성된다. 단장은 김호삼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사법연수원 31기)가 맡는다.

피해 신고 창구를 일원화한 '보이스피싱 통합 신고·대응센터'와 연계해 신고에서 기소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전화 신고는 112로 일원화되고 인터넷 피해 신고는 내년부터 통합된다.

보이스피싱 통합 신고·대응 센터는 경찰청, 방통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감원, 한국인터넷진흥원 합동으로 설립한다. 피해 발생 초기에 현금수거책부터 총책까지 신속히 특정해 검거하도록 할 계획이다.

[홍혜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