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백운규 前장관 배임교사 혐의 추가기소 검토

입력 2022/08/04 17:39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1400억원대 배임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이 백 전 장관을 배임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한다면 백 전 장관에게 원전 가동 중단을 지시한 청와대 윗선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김태훈)는 백 전 장관에게 배임교사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최종 검토하고 있다. 앞서 대전지검은 지난해 6월 백 전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다.

백 전 장관의 배임교사 혐의는 청와대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할 수 있는 뇌관으로 꼽힌다. 수사팀은 백 전 장관을 추가 기소한 후 청와대가 원전 가동 중단을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홍혜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