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500억 환매중단' KB증권·신한금투 압수수색

김정석 기자
입력 2022/08/05 17:21
수정 2022/08/05 19:49
이탈리아헬스케어펀드 관련
제2의 '라임사태' 번질지 주목
검찰이 1500억원대의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사모펀드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 사태와 관련해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를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채희만)는 5일 서울 여의도 소재 두 증권사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는 이탈리아 병원들이 현지 지방정부에 청구할 진료비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펀드 환매 중단 피해자들이 2020년 7월 펀드 판매사 하나은행 등을 사기와 자본시장범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하며 수사가 시작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펀드 판매사인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한 상태다.


이날 검찰이 압수수색한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파생결합증권(DLS) 발행·총수익스왑(TRS) 계약을 체결한 증권사들로 당시 하나은행과 함께 고발됐다.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는 2017년 10월부터 2019년 9월까지 1500억원어치가 판매됐고 계좌만 500여 개에 달한다. 2019년 말부터 상환 연기나 조기 상환 실패가 발생해 2020년 판매 중단됐으며 피해액은 11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의환 전국사모펀드사기피해자 공동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 피해자들의 원금 회복까지 이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이 증권사 두 곳을 압수수색하자 금융투자 업계는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앞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와 관련해 시스템을 통해 다시 볼 여지가 있는지 점검해보겠다고 밝힌 상태다.

[김정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