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촌 학생들 모두 뭉쳤다…연대앞 '차 없는 거리' 무슨일? [스물스물]

한상헌 기자
입력 2022/08/06 08:02
수정 2022/08/06 08:53
서대문구 '올해 연말 연세로 전면 개방' 추진
연세로 상인들 "차량 허용해 상권 활성화" 주장
인근 학생들 '보행자 안전 문제·행사 축소' 등으로 반대
6926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5월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 `차 없는 거리` 에서 시민들이 파라솔 아래에서 햇볕을 피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대문구청이 올 연말 내 신촌 연세로 '차 없는 거리' 폐지를 추진하는 가운데 인근 지역 학생들이 이를 반대하는 행동에 나섰다. 구청 측과 신촌 지역 상인들은 연세로 차 없는 거리 폐지를 주장하고 있는 반면에 대학생들은 이들 지역의 순기능에 더 주목하고 있다.

5일 대학가에 따르면 최근 연세대·서강대·이화여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및 차 없는 거리 폐지 대응을 위한 신촌지역 대학생 공동행동'을 조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 대학은 소속 학생들에게 차 없는 거리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대문구는 신촌 연세로는 신촌 지하철역에서 연세대 정문에 이르는 구간을 2014년 서울시 최초 대중교통전용지구로 개통해 운영해왔다.


주말엔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되며 매주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까진 버스 등 모든 차량의 진입을 통제했다. 이를 활용해 신촌 연세로에선 물총축제, 맥주 축제, 거리 음악 축제 등 다양한 공연과 전시 등 각종 문화행사가 진행됐다.

서대문구는 이번에 새로 취임한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연세로 차 없는 거리 교통 개선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지난 6월 '서대문구청장직 인수위원회'는 결과보고회를 통해 '신촌 연세로 차량 통행 전면 허용 및 교통 혁신 방안 조기 추진'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 측은 경찰청·서울시와의 협의를 통한 올해 연말 연세로 전면 개방을 제안했다.

차 없는 거리 폐지로 교통 혼잡 개선 등이 기대되고 있다. 신촌 연세로는 그동안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일반차량은 진입할 수 없어 대신 이면도로 등으로 불편하게 통행해야 했다.


이에 더해 연세로 이면도로 등 일대 골목의 혼잡도 완화로 시민들의 안전 우려가 해소될 수 있으며, 연세대 삼거리와 신촌 로터리 일대 차량흐름에 긍정적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 지역 상인들과 주민은 상권 활성화 등을 이유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와 차 없는 거리 폐지를 찬성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가는 신촌 차 없는 거리 폐지로 보행자 관련 문제 등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해 반대하고 있다. 연세로 보행자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으며, 차량 소음 공해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이와 함께 일반 차량 진입이 허용돼 차량 정체로 인해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해지며, 축제, 버스킹 등 문화생활 공간 축소가 불가피해진다는 전망이다.

서대문구청 관계자는 "차 없는 거리 폐지를 위한 의견 수렴 등 절차에 들어간 상황"이라며 "지역주민, 서울시,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