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거석 전북교육감, 혁신학교 중단 등 일방적 정책 추진 사과

입력 2022/08/08 15:20
69734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거석 전북도교육감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혁신학교 중단 등 교육 현장 의견 수렴 없이 추진한 일방적 정책에 대해 8일 사과했다.

서 교육감은 이날 입장을 내고 "혁신에 미래를 더하고 '참 학력'을 '학력 지원'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현장의 의견 수렴이 부족했다"며 "학교 현장의 혼란을 초래하고 교육 가족에게 심려를 끼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를 가감 없이 지적하며 학교 자치의 존중을 촉구한 전교조와 교사노조 등 교원단체에 감사하다"며 "정책 실행에 앞서 반드시 법령의 근거를 명시하고 절차와 취지의 적합성을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중학교의 자유학기제를 현행 두 학기에서 한 학기로 축소한다는 공문을 일선 학교에 내려보냈다.


또 혁신학교를 미래학교로 바꿔 운영하고, 교육청 고시로 명명한 '참 학력' 용어를 변경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들 정책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취지에 어긋나거나 관련 조례 개정이 필요한 사안인데도 도 교육청이 무리하게 밀어붙인다는 교육 현장의 비판을 받았다.

전교조 전북지부와 전북실천교육교사모임 등 교원단체는 최근 공동성명을 내고 "도 교육청이 초법적·권위적·일방적 불통 행정으로 전북교육을 과거로 되돌리고 있다"며 책임자 문책과 사과 등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