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물폭탄'에 강남 일대까지 잠겼다

입력 2022/08/08 22:52
수정 2022/08/09 08:36
호우대응 위기경보 격상
9일 출근길 대란 불가피
6985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 일대에서 전날 내린 폭우에 침수됐던 차량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해 8일 밤 서울 강남역 일대가 물에 잠기며 차량 침수 등 피해가 속출했다. 서울 관악구 도림천이 범람했고 수도권 곳곳에는 산사태 경보가 내려졌다. 집중호우가 9일에도 이어질 전망이어서 '물폭탄'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후 9시 30분을 기해 호우대응 위기경보를 2단계로 격상했다.

69856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8일 밤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인근 도로가 폭우로 인해 물에 잠겨 있다. 서울 영등포역 등의 침수로 인해 지하철 1호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기상청은 9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며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날 밤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부지방 폭우와 관련해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긴급 지시를 내렸다. 한 총리는 행정안전부, 환경부, 소방청, 경찰청, 산림청 등에 "급경사지와 산사태 우려 지역, 축대·옹벽,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에 점검과 대피 안내를 강화해 인명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이날 밤 서울시청으로 복귀해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엔 오후 9시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36.5㎜ 내렸다. 이는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인 118.6㎜를 넘는 수치다.

69856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부근 도로에 지난밤 내린 폭우로 침수차들이 놓여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날 오후 폭우가 더 강해지며 서울 강남역 일대는 버스가 물에 잠기는 등 대중교통 기능이 마비됐다. 올해 입주를 한 송파시그니처롯데캐슬 아파트는 폭우로 인해 지하 주차장 일부가 침수됐다.

[나현준 기자 /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