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 하나두고 천당과 지옥"…'강남 물폭탄'에도 끄떡없는 이 빌딩의 정체

입력 2022/08/10 09:03
수정 2022/08/10 10:19
70316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70316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80년만에 중부 지방에 내린 기록적 폭우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서 차량이 침수 되고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피해를 전혀 입지 않은 빌딩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 빌딩은 이번 폭우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강남에 있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주인공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청남빌딩이다. 이 빌딩이 '강남 물폭탄'에도 견딜 수 있었던 것은 방수문 때문이다.

지난 2011년 폭우 당시에도 청남빌딩은 방수문 덕에 버틸 수 있었다. 당시에도 같은 이유로 청남빌딩이 화제가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개된 사진은 급속도로 확산했다.

실제 지난 8일과 2011년 호우 당시 청남빌딩 사진을 보면 주변에 물이 사람 허리까지 차오르고 있지만 이 빌딩만큼은 평화롭다.

빌딩 방수문이 침수를 막고 있는 것이다.


사진 속 우산을 쓰고 침수 피해 현장을 바라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2011년 당시 길이 10m, 높이 1.6m 였던 방수문은 2013년 보수 공사로 한 층 높아졌단다.

성인 남성 키보다 훌쩍 높아 2m는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보니 '강남 지역 집중 호우'에도 청남빌딩만큼은 아무런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의 반응도 재밌다.

이 사진 등을 접한 네티즌들은 "선견지명이 있었네" "노아의 방주 급" "신기하다" "어떻게 저런게 가능하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상청은 10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체전선이 이동하면서 충청권을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10∼11일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북부 100∼200㎜(충청권 많은 곳 300㎜ 이상),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전북 남부, 울릉도·독도 50∼150㎜다.

이틀간 서울·인천·경기북부, 강원도(영서남부 제외), 경북권(북부내륙 제외)에는 20∼80㎜의 비가 오겠고, 전남권과 경남권에는 5∼40㎜의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남부·산지와 서해5도에는 11일에만 5∼40㎜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