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눈 깜짝할 사이 남매 사라져…블랙박스 담긴 ’공포의 맨홀’

입력 2022/08/10 09:43
수정 2022/08/10 09:58
지난 8일부터 서울과 인천, 경기 등을 강타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맨홀에 행인이 빠져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KBS에 따르면 전날 서울시 서초구의 한 건물을 함께 나선 성인 2명이 실종됐다. 이들은 남매 사이로 확인됐는데, 폭우를 뚫고 밖으로 나갔다가 맨홀에 빠져 사라졌다.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 블랙박스에는 두 사람이 걸어가다 맨홀에 빠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폭우로 빗물이 성인 무릎 정도까지 들어찬 상황에서 수압을 견디지 못한 맨홀 뚜껑이 떨어져 나간 것을 미처 알아차리지 못해 일어난 사고로 추정된다.

실종자 가족은 "(블랙박스 보면) 비틀거리다가 (누나가) 저기로 빠졌고, 이렇게 잡으려다가 남동생까지 두 사람 빠지고 끝이다. 그게 불과 한 몇 초 사이에 그렇게 돼버렸다"고 말했다.


당시 시간당 120mm가 넘는 폭우로 어른 무릎 높이까지 거리에 물이 찼던 상황이었다. 뚜껑이 열린 맨홀은 강한 힘을 가하지 않고는 열 수 없는 '잠금 식' 맨홀 뚜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맨홀 빠짐 사고는 수색도 구조도 쉽지 않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소방당국은 실종된 지 몇 시간 뒤 물이 빠지고 나서 본격적인 수색에 나섰다. 하류의 추정 이동 경로를 따라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