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이재명 조폭 연루설 제기' 장영하 변호사 구속영장 반려

입력 2022/08/10 12:31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로 체포…"보완수사 필요"
7043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장영하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장영하 변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반려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장 변호사에 대한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장 변호사는 경기도 성남시에서 활동하는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의 행동대원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이다.

그는 지난해 10월 대선 국면에서 이 의원이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국제마피아 측근들에게 사업 특혜를 주는 조건으로 20억원 가량을 받았다는 얘기를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게 전달했다.


김 의원은 장 변호사에게서 전달받았다는 현금다발 사진 등을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공개하며 의혹을 폭로했으나 추후 이 자료들이 의혹과는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은 박씨와 장 변호사가 이 의원의 당선을 막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장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해왔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8일 장 변호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혐의로 체포했고, 전날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