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기남부경찰청, '법카 의혹' 김혜경씨 곧 조사

입력 2022/08/10 14:13
이재명 의원실 "수사에 적극 협조…출석일 조율중"
내달 초 선거법 공소시효 지나 조만간 출석 관측
횡령·업무상 배임 등 타 고발 혐의도 조사할 듯
7047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 3월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이재명 의원 배우자인 김혜경씨의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이 김씨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내달 초 공직선거법 관련 공소시효가 만료되는데다 김씨가 진상규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혀 출석일은 조만간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이 의원실 관계자는 "김씨가 전날 경찰로부터 출석요구서를 받았다"면서 "출석일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의원실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경기남부경찰청이 김씨에게 출석을 요구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김혜경 씨는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출석 요구는 김씨가 작년 8월 2일 서울 모 음식점에서 민주당 관련 인사 3명과 함께한 점심식사 비용이 경기도 법인카드로 결제된 것에 대한 조사 차원이라고도 했다.

이 의원 측은 "이재명 경선후보자 캠프는 기부행위 등 위법 논란을 피하기 위해 '후보자나 배우자가 타인과 식사를 함께 할 경우 대접하지도 받지도 않는다'는 명확한 방침을 갖고 있었다"면서 "이날 수행책임자인 B모 변호사는 김씨 몫 2만6000원만 캠프에서 받은 정치자금 카드로 지불을 했으며, 나머지 3인분 식사비(7만8000원)가 법인카드 의혹 제보자에 의해 경기도 업무추진비로 결제됐다는 사실을 김씨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달 초 경찰은 '법카 의혹' 사건 피고발인인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 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배씨는 2018년부터 경기도 공무원으로 재직하면서 김씨의 법인카드 사적 유용·불법 처방전 발급 등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배씨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법인카드 유용 의혹이 제기되자 논란이 거짓이라는 취지로 부인했다가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발됐다.

경찰 안팎에서는 김씨가 출석하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뿐만 아니라 국민의힘, 경기도 등에서 배씨 등을 상대로 고발한 직권남용, 국고손실, 횡령, 업무상 배임 등 혐의에 대해서도 함께 살펴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 관련 조사 일정에 대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