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웅들은 왜 다 말없이 떠나나"…폭우 피해 곳곳 '영웅' 인증 이어져

입력 2022/08/10 14:58
수정 2022/08/10 16:16
서울과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을 강타한 폭우로 인해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남다른 희생 정신을 발휘한 사람들의 사연이 온라인을 통해 공유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동네 배수로 뚫어주신 아저씨'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경기도 의정부 용현동의 한 도로가 흙탕물에 잠긴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하면서 "한 시간도 안 되는 사이 물에 잠겨서 근처 상가까지 물이 넘치고 난리가 났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당시 물에 잠긴 도로는 500m가 넘는데, 배수로가 막히니 빗물이 순식간에 불어 성인 어른 무릎 정도 높이까지 찼다고 한다.

이어 "그 때 어디선가 아저씨가 나오셔서 쭈그리고 앉아 배수로에 쓰레기를 마구 뽑더라"며 "그랬더니 어떤 아주머니가 쓰레기를 버릴 수 있게 종량제봉투를 가져오셔서 옆에서 도와줬다"고 적었다.

A씨는 "아저씨가 배수로를 뚫으니까 10분도 안 돼 그 많던 물이 다 빠졌고, 배수로의 중요성을 알게됐다"며 "아저씨는 끝까지 남으셔서 물이 다 빠질 때까지 막히면 다시 뚫는 걸 반복하다 떠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강남 슈퍼맨' 아저씨를 보고 감동했는데 우리 동네에도 멋진 아저씨가 계신다"며 "참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왜 다 영웅들은 말없이 자리를 떠나는 거냐", "훈훈한 사연이다", "앞으로 배수로에 쓰레기를 버리면 안되겠다", "배수로 관리가 잘 돼야 한다", "저런 분들 찾아서 감사패 줘야 한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앞서 지난 8일 이른바 '강남역 슈퍼맨'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에는 침수된 강남역 인근에서 한 남성이 맨손으로 도로변 배수관 덮개를 옆어 물길을 막고 있던 쓰레기를 치우는 모습이 담겼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