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잘 탔다, 잘 가라"…침수된 BMW서 탈출한 남성, 車 상태보니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8/10 15:43
수정 2022/08/10 16:15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수천 대의 차량이 물에 잠긴 가운데 침수된 차량에서 탈출한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잘 탔다, 고맙다, 잘 가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현장 모습이 담긴 사진 2장과 영상 하나를 첨부하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A씨는 폭우로 도로 위 물이 가파르게 차오르자 현장을 피하려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차량은 시동이 걸리지 않았고 움직이지 않았다. A씨는 "독일 차는 센서가 밑에 있어서 물이 좀만 깊어도 바로 정지한다더라"며 시동이 걸리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한 10분 긴급출동, 보험, 렉카를 부르면서 패닉 상태에 빠져있었다"며 "어느덧 동영상에 보이는 것처럼 물이 불어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동영상이 끝나자마자 저랑 와이프 둘 다 창문으로 탈출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침수피해, 침수차 이런 말은 저랑 전혀 상관 없는 말인 줄 알았는데 막상 일어나니 정말 '멘붕'"이라며 "참 마음에 들고 잘 타고 다닌 차 였는데…"라며 아쉬워했다.


A씨는 "어제까진 그래도 긍정적으로 생각했는데 방금 차 건져낸 거 보고 왔더니 마음이 또 씁쓸해진다"며 "화이팅하겠다"고 했다. A씨가 공유한 사진 속 침수된 차량의 내부는 흙더미로 범벅된 모습이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경우 보상처리는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다", "차보단 목숨이 먼저인데 다행이다", "갑작스러운 상황에서 당황했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