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윤희근 경찰청장 "어떠한 바람에도 중심 잡고 나아가겠다"

입력 2022/08/10 16:58
수정 2022/08/10 19:23
취임식 생략하고 일선 현장 방문
7060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방명록 작성하는 윤희근 경찰청장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은 10일 임명 직후 취임식을 생략하고 일선 경찰서를 찾아 수해 복구 등 현안을 챙기는 것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윤 청장은 이날 오후 취임사를 통해 "경찰권은 엄격한 견제와 감시 아래 행사돼야 하지만 경찰의 중립성과 책임성 또한 결코 훼손돼선 안 된다. 어떠한 바람에도 중심을 잡고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안전은 국민의 기본권이자 경찰의 존재 이유인 만큼 든든한 민생안전을 확보하겠다"며 "법질서는 국민 안전의 기초이며 사회통합과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다. 집회 시위 현장에서도 균형 있고 일관된 법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변화에 선도적으로 대비하며 진취적으로 일하는 조직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윤 청장은 이후 현충원을 참배했으며 곧바로 최근 폭우로 침수 피해가 컸던 대치지구대를 찾아 복구 상황과 차량 흐름 현황을 보고받았다.

이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건을 처리하는 강남경찰서 수사과를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윤 청장은 간담회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여야 합의 없이 임명돼 독립성과 공정성에 문제 제기가 있다는 질문에 "행동으로 기우였음을 보이겠다"고 답했다.

윤 청장은 이어 역삼역 등 일대를 관할하는 수서경찰서를 찾아 구내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강력팀 형사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112 신고를 처리한 도곡지구대로 이동해 직원들의 애로를 듣는다.

윤 청장은 11일 첫 번째 전국경찰 화상회의를 열어 신임 경찰청장으로서의 계획을 밝힌다.

70602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강남경찰서 방문한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