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법원, '비대위 효력정지' 이준석 가처분 17일 심문

입력 2022/08/10 17:52
수정 2022/08/10 19:37
7062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결정을 두고 이준석 대표가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사건의 심문이 이달 17일 열린다.

1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부장판사)는 이 대표가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상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17일 진행한다.

국민의힘은 전날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고 주호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비대위로 전환되면 자동 해임되는 이 대표는 절차적 정당성 등을 문제 삼으며 이날 가처분을 신청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