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물이 쇄골까지 차 방범창 휘어 겨우 탈출"…반지하 거주민 글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8/11 15:41
수정 2022/08/11 16:20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과 수도권의 침수피해가 막심한 가운 반지하에 거주하는 한 누리꾼의 '탈출기'가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반지하에 거주 중인 한 누리꾼이 침수 당시를 회상하며 쓴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금 본가다"라며 “집에 와서 쓰러졌다가 밥 먹고 지금 이렇게 글 쓴다"고 밝혔다.

A씨는 "진짜 살면서 이런 경험 처음 해보고 진짜 머리가 콱하고 막히더라"면서 "방범창 사이로 키우던 강아지를 올려주고 나는 물이 철철 흘러넘치는 현관문이 안 열리기에 사고가 정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이 이미 무릎 아래까지 차 있고, 문틈 중간까지 수압이 높은 느낌으로 두껍게 실시간으로 들어오고 차오르는 게 보여서 그냥 머리가 콱하고 정지했다"며 "한번 안간힘으로 밀어붙이는데도 꿈쩍도 안 하는 것에 2번 정신줄을 놓게 되더라"고 했다.

A씨는 자신의 키가 185cm에 몸무게가 113kg인데도 불구하고 문이 열리지 않아 당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서 죽는 건가? 빠루(쇠 지렛대)라도 있으면 (문을) 딸 수 있나?"라고 고민하던 중 가구를 조립하기 위해 샀던 그라인더를 떠올렸다.

그는 그라인더로 주방 찬장에 있는 방범창을 갈았으나, 배터리가 부족해 중도 포기했다.

그러던 중 집에 있는 '터보토치'를 다시 떠올렸고, 방범창에 불을 쏜 뒤 공구로 창을 휘어 겨우 탈출할 수 있었다.


A씨는 "본가는 가야 하는데, 지갑은 없고 휴대전화도 없고, 있는 건 물 가득 머금은 가스 토치 한손에는 강아지를 들고 울면서 아무 집이나 초인종 눌러서 2만원만 달라고 했다"며 "여기 밑에 반지하 살던 사람인데 지금 겨우 탈출했다고 돈 빌려달라니까 그냥 선뜻 주시더라"고 적었다.

이어 "반지하 거주하는 사람들은 언제 어떻게 침수될지 모르니 항상 배터리형 그라인더와 가스토치 뺀치나 바이스 플라이어 그런 거 집에 두고 살아라. 물론 싱크대 천장 벽장에다가 두고 배터리도 충전해놓고"라고 조언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탈출한 게 다행이다", "자칫하면 큰일 날 뻔했다", "많이 놀랐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폭우가 쏟아진 지난 9일 새벽 신림동 반지하에 거주하던 일가족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한 바 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