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후 9시 12만4857명 확진, 어제보다 6661명↓…전주 1.15배

입력 2022/08/11 21:32
수정 2022/08/11 21:40
재유행 상황 지속, 집중호우 날씨에 검사 건수 영향도
7112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다시 운영

코로나19 재유행으로 11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2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2만4천85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3만1천518명)보다 6천661명 적다.

통상 주말 진단 검사 감소 영향에 따라 확진자가 주 중반에 늘고, 주 후반과 주말에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 집중호우가 쏟아진 날씨로 검사가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방역당국은 평가하고 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4일(10만8천390명)의 1.15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8일(8만3천140명)의 1.50배 수준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2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2만명 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6만2천471명, 비수도권에서 6만2천386명으로 각각 50%씩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3만2천662명, 서울 2만2천836명, 경남 7천768명, 인천 6천973명, 경북 6천656명, 대구 5천572명, 충남 5천397명, 전남 5천235명, 전북 5천명, 부산 4천319명, 강원 4천311명, 충북 4천235명, 광주 4천30명, 대전 3천797명, 울산 3천104명, 제주 1천978명, 세종 984명이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1만2천858명→11만634명→10만5천472명→5만5천267명→14만9천878명→15만1천792명→13만7천241명으로, 일평균 11만7천591명이다.

방역당국은 이달 중 일일 확진자 20만명 정도로 재유행 정점이 형성될 것으로 보며, 최근 휴가철 등 변수를 반영한 새로운 예측 결과를 다음 주 내놓기로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