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F-4E 전투기 1대 엔진화재로 서해상 추락…조종사 2명 무사탈출(종합2보)

입력 2022/08/12 14:49
수정 2022/08/12 18:31
1979년 도입 40년 넘은 노후 기종…F-4E 기종 2024년 퇴출 예정
"사고원인 규명착수…정찰자산·비상대기 전력 외 모든 기종 비행중지"
7137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공군 F-4E 전투기 1대 서해상 추락

공군 F-4E 전투기가 1대가 추락했으나 조종사 2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했다.

사고기는 도입한 지 40년이 넘은 노후 기종으로, 공군은 F-4E를 올해 포함 3년 더 운용하고 2024년께 퇴출할 예정이다. 그러나 2000년 이후 이번까지 F-4E 6대가 추락하는 등 더는 작전에 투입하지 말고 조기 퇴역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공군은 12일 낮 12시 20분께 F-4E 전투기 1대가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 남쪽 9㎞ 지점에서 임무 중 추락했다고 밝혔다.

사고기는 이날 오전 11시 41분경 경기 수원기지를 이륙해 임무 수행 후 귀환 중이었다.

71378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공군 F-4E 전투기 1대 서해상 추락, 조종사 2명 무사히 탈출

조종사 2명은 엔진 화재를 인지하고 민가가 없는 해안가 지역으로 기수를 돌려 비상 탈출했다고 공군은 전했다.




비상 탈출에 성공한 이들 조종사는 현재 항공우주의료원에 후송되어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공군은 "현재까지 확인된 민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공군은 현재 정찰자산 및 비상대기 전력을 제외한 모든 기종의 비행을 중지했으며, F-4E 기종은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비행을 중지할 예정이다.

공군은 또 윤병호 참모차장을 위원장으로 사고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있다. 사고 원인 등 경위 파악에는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군은 전했다.

해경과 소방 당국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해상에 추락한 전투기 조종사 구조에 나섰다.

사고기는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의 F-4E 팬텀으로, 사고 당시 조종사 2명이 탑승했다.

이 전투기는 1979년 4월 도입해 40년이 넘었다. 현재 한국 공군은 F-4E 20여 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4년께 퇴출 예정이다.




F-4E는 생산한 지 50년 가까이 된 노후 전투기로 사고가 잦고 공군 조종사의 사기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예전에도 퇴출 계획이 수립됐지만, 수명이 연장돼 왔다.

한국 공군이 대량으로 운용 중인 AGM-142 '팝아이' 공대지 미사일을 장착할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기종이 F-4E인 까닭에 F-4E도 수명을 늘려가는 것으로 전해진다.

F-4E 팬텀은 1959년 출시된 F-4Ⅱ의 파생형으로 1970년대부터 한국에 도입됐다. 전장 19.17m, 기폭 11.76m에 최대 무장 적재량 7.25t, 최대속도 마하 2.27이다.

71378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F4 팬텀 전투기 추락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