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괜한 걱정' 아니었다…"코로나 백신 맞고 생리불순" 인과관계 확인

이하린 기자
입력 2022/08/13 11:43
수정 2022/08/13 11:43
7158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의 한 의료기관에서 의료진이 백신 소분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안전성위원회가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월경장애와 백신 접종 사이에 인과성이 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음에 따라 향후 피해보상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2일 코로나19 접종 후 이상자궁출혈의 피해보상 가능성과 관련해 "백신안전성위원회 등 공신력있는 기관에 의해 인과성 또는 관련성이 제시되는 경우 예방접종피해보상전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보상 또는 지원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만간 이상자궁출혈의 접종 인과성 인정 여부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자궁출혈이란 월경이 정상 주기를 벗어나 불규칙하게 나타나거나, 월경 주기가 유지되더라도 그 출혈량이 정상 범위를 넘는 것을 말한다.


앞서 지난 11일 한국의학한림원 백신안전성위원회는 코로나 백신 접종과 이상자궁출혈 증상이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코로나 백신 접종 후의 이상 반응을 분석한 제3차 연구결과 발표회를 통해서다.

발표된 결과를 보면 백신을 접종한 여성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이상자궁출혈 발생위험(무월경·월경 주기 미뤄짐 제외)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백신 종류에 상관없이 백신을 맞은 여성은 빈발 월경 등 이상자궁출혈 발생 위험이 일반적인 상황보다 1.42배 높았다. 조사 대상인 이상자궁출혈 증상자 10만8000여명 중 16∼29살 31%, 40∼49살 28%, 30∼39살 23% 순이었다.

앞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초기부터 월경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여성이 많았으나 질병관리청은 이상반응 신고항목에 이를 포함시키지 않았다.


그러나 관련 사례가 잇따르며 여성의 불안이 커지자 질병관리청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이후 이상자궁출혈 신고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위원회는 "현재까지의 과학적 근거를 종합한 결과 코로나19 백신과 이상자궁출혈 간 인과관계가 있음을 수용할 수 있는 단계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엔 비교적 짧은 기간 잦은 월경 등 이상자궁출혈 발생 위험을 연구한 것으로, 월경이 없어지거나 주기가 길어지는 증상까지 백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대 해석할 수는 없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또한 연구진은 백신접종 뒤 지속해서 이상자궁출혈 증상을 겪는 이들을 대상으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하린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