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물뿌리고 발로차고"…강남 한복판 승려 '집단폭행' 사건, 무슨일이

이상현 기자
입력 2022/08/15 10:31
수정 2022/08/15 10:35
7189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KBS 보도 영상 화면 캡처]



지난 14일 서울 강남의 봉은사 앞 거리에서 스님 2명이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비판하던 노조원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폭행 피해자는 이 과정에서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쓰기도 했다.

전일 연합뉴스와 조계종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봉은사 일주문(정문) 인근에서 자승 스님의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던 조계종 노조 박정규 기획홍보부장이 스님 2명으로부터 폭행당했다.

박씨는 준비해온 피켓을 봉은사 스님과 불자들에게 빼앗기자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에 가담한 한 스님은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염물을 플라스틱 양동이에 담아 박씨에게 뿌리기도 했다고 현장을 목격한 노조 관계자가 전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요일마다 해온 1인 시위를 하려는데 봉은사 스님 2명이 주먹질과 발길질을 했다"며 "인분이 담긴 양동이를 가지고 도로까지 따라와 뿌렸다"고 말했다.

노조 측이 제공한 영상을 보면 스님 2명이 경찰관 만류에도 박씨를 바닥에 쓰러뜨리고 발로 차고 있다.

무릎과 입술 부위 등을 다친 박씨는 현재 서울 금천구 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우선 영상에 나온 스님 중 한 명을 폭행 혐의로 현행범 체포한 뒤,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