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속보] 검찰, '서해 피살' 박지원 전 국정원장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22/08/16 08:50
수정 2022/08/16 09:22
7208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지원 전 국정원장 [사진 = 연합뉴스]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박 전 원장과 서 전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이 사건과 관련한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직원이었던 이대준 씨가 표류하다 북한 해역에서 피살됐을 당시 청와대와 정부 부처들이 사건 무마를 위해 '월북 몰이'를 했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국정원은 지난달 6일 박 전 원장이 이씨 사건 관련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했다며 국정원법(직권남용죄) 위반 혐의 등으로 박 전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 장관도 같은달 8일 이씨 유족들로부터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