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지난해 '112 자살 신고' 최초 10만건 넘어…5년전보다 57%↑

입력 2022/08/16 10:43
수정 2022/08/16 14:39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 커진 영향" 분석도
7217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찰청

지난해 경찰이 접수한 자살 신고가 역대 처음으로 10만 건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실이 경찰청에서 받아 공개한 '자살 추정 112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경찰이 접수한 자살 신고 건수는 10만7천511건으로, 5년 전인 2017년 6만8천427건과 비교해 5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서도 7월까지 6만4천378건의 자살 신고가 접수돼 현 추세대로라면 올해도 전체 신고 건수가 10만 건을 넘길 것으로 전망됐다.

연도별 신고 건수는 2018년 8만7천84건, 2019년 9만308건, 2020년 9만5천16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몇 년간 신고 건수가 계속 증가한 배경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입 감소 등 경제적 어려움이 크게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보건복지부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과 함께 지난달 발표한 '2021 심리부검 면담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사망자 중 심리부검을 실시한 103명 중 59명(57.3%)이 사망 전까지 경제 상황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분화해 보면 부채(44.1%)로 인한 스트레스 비율이 가장 높았고, 다른 요인은 수입 감소(20.3%), 지속적인 빈곤(16.9%) 순으로 나타났다.

심리부검은 사망자의 가족과 친구들 등을 심층적으로 면담해 극단적 선택을 유발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요인들을 찾아내는 과정이다.

정우택 의원은 "몇 년 동안 민생이 극단적으로 어려웠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라며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등은 보건복지부와 협력해 자살예방시스템을 점검 및 개선하고 서민에 대한 경제적 회복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72174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자살 신고 건수 추이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