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호우경보' 강원 양양 1시간 86㎜ 쏟아져…주택·어린이집 침수

입력 2022/08/17 17:10
7284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강릉 장덕리 마을 응급복구

17일 강원 양양군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1시간 동안 86㎜에 달하는 집중호우가 쏟아져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양양읍 임천리에서 주택 1채가 침수돼 주민 4명 중 거동이 불편한 노인 1명을 구조했다.

손양면에 있는 어린이집에서도 침수 피해가 나 어린이 9명과 선생님 3명이 위기에 처했으나 다행히 물이 빠져 다친 사람은 없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양양지역 강수량은 115㎜, 양양공항 105.5㎜를 기록했다.

특히 이날 오후 2시 35분부터 1시간 동안 내린 비의 양은 86㎜에 달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내린 많은 비로 하천과 계곡 수위가 높아져 있고, 소나기 특성상 강수 강도와 강수량 차이가 지역에 따라 커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