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로위 응급실' 울산 닥터카 올해도 달린다…에쓰오일,1억 후원

입력 2022/08/18 06:23
수정 2022/08/18 17:36
2016∼2021년 응급환자 158명이 닥터카 이용
7293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에쓰오일, 닥터카 후원금 1억원 전달

'도로 위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카가 올해도 울산권역을 달린다.

울산시는 에쓰오일이 닥터카 운영 후원금 1억원을 전달한다고 18일 밝혔다.

닥터카는 간호사나 응급구조사만 탑승하는 일반 구급차와는 달리 외과나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탑승해 차 안에서 환자를 치료하며 이송한다.

울산권역 닥터카는 2016년 10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시범 운영했다.

운영비 부족으로 한때 중단됐으나 2019년 5월 에쓰오일 후원으로 재개됐다.

이후 에쓰오일이 매년 1억원을 후원하고 울산시가 2천만원을 지원해 닥터카를 계속 운영하고 있다.

실제 2016∼2021년 응급환자 158명이 닥터카를 이용했다.

후원금 전달식은 이날 오후 시청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