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방탄소년단 대체복무하게 해주세요"…박형준 부산시장 대통령에게 건의

입력 2022/08/18 11:00
수정 2022/08/18 11:01
2030 엑스포 유치 위해
대체복무제 월드컵 16강때도 예외 적용
클래식 음악가 609명은 대체복무
대중예술인 제외는 불합리
7302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방탄소년단 멤버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이 방탄소년단(BTS)의 대체복무제도 적용을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18일 부산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유치 글로벌 홍보대사로 위촉된 BTS가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하기 위해 박 시장이 대통령께 BTS의 대체복무제도 적용을 직접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건의 배경은 엑스포 유치경쟁에서 더 이상 밀릴 수 없다는 절박함에 있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등록엑스포는 엑스포가 열리는 6개월간 약 4000만 명이 개최지를 찾아 경제적 가치가 올림픽이나 월드컵에 비해 2~3배 높은 61조에 달한다고 부산시는 밝혔다. 또 참가국들이 자국의 전시관을 스스로 지어 그 자체로 흑자구조를 갖는 세계 최대의 이벤트라고 덧붙였다.


부산시 관계자는 "엑스포 부산유치를 위해 한덕수 총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이 삼각 편대를 형성하고 국가적 외교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의 공격적 유치활동으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2030 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는 대한민국이 가진 자원을 총동원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절박함 속에 BTS가 적극적으로 활동하면 큰 힘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건의를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의 예술·체육요원 대체복무제도는 국위를 선양한 예술·체육 특기자를 문화체육부 장관이 추천하되, 그 대상은 대통령 시행령에 위임돼 있다. 대통령 시행령에는 국제·국내 콩쿠르 입상자, 올림픽 3위, 아시안 게임 1위 성적을 올린 사람을 대상으로 하고 있을 뿐 대중예술 특기자는 제외돼 있다.

박 시장은 "이미 예술이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의 경계를 넘어 융합의 시대로 가고 있고, 대중예술도 아티스트로서 당당히 인정받는 시대"라며 "프로 체육인은 되고 프로 대중예술인은 안 된다는 논리도 성립할 수 없고, 예술·체육요원 대체복무제도 적용의 도덕적 기준은 국위 선양과 국가에 대한 봉사가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73029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덕수 국무총리와 박형준 부산시장 등이 지난달 19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에서 방탄소년단 부산엑스포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진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부산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역대 정부에서 국위를 선양한 예술·체육인들에게 예외적으로 대체 복무 제도를 적용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1994년에는 이창호와 바둑 대표들이 대체 복무 제도를 적용받았고, 월드컵 때는 16강에 진출했다는 이유로 대체 복무 제도의 대상이 아님에도 특전을 받았다. 월드 클래식 야구에서 3위를 기록한 프로야구 선수들도 예외적으로 적용 받은 바 있다. 그동안 클래식 음악의 경우에는 609명이 대체복무제 적용을 받았으나, 대중 예술인은 원천적으로 제외해 놓고 있다. 이런 불합리한 관련 법령을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 이미 여야 의원들이 발의한 법률도 국회에 계류돼 있다.

박 시장은 "대한민국에서 군 복무 의무가 가지는 상징적 의미를 잘 알고 있으며, BTS에게 군 면제라는 특혜를 주자는 의미가 아니다"며 "만약 BTS가 대체 복무 제도를 적용받게 되면 BTS 멤버들에게는 군 복무 못지않은 국가적 책임감을 부여받게 될 것이며, 그들만이 해낼 수 있는 역량으로 국가를 위해 봉사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