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민단체·접경지역 주민들, '대북전단 살포' 탈북단체 고발

입력 2022/08/18 16:54
73236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북전단 살포 중단하라'

시민사회단체와 접경지역 주민들이 18일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단체를 경찰에 고발했다.

한국진보연대, 6·15서울본부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이날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와 회원들을 남북관계발전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며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피고발인은 법을 비웃기라도 하듯 주민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지속했다"며 "관련 사건으로 형사 재판이 진행 중임에도 이를 철저하게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접경지역 주민, 시민사회 인사 등 508명이 고발인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6월 5일과 28일, 7월 6일 대북전단과 마스크 등이 포함된 풍선을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