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25만5천명으로 역대 최다

입력 2022/08/18 19:30
"'제7파' 진정 후 확진자 전수 파악 중단 방침"
7328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 확산세 멈추지 않는 일본(CG)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일 만에 역대 최다를 갈아치웠다.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18일 오후 6시 15분 현재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5만5천534명이다.

지난 10일 기록한 종전 최다 확진자(25만341명)보다 5천193명 많다.

이날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는 287명으로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의료기관의 부담을 고려해 향후 코로나19 확진자 전수 파악을 중단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지난 15일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 등 관계 각료에게 코로나19 확진자 전수 파악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코로나19는 일본 감염증법상 5단계 중 2번째로 높은 '2류 상당'으로 분류돼 있어 의료기관이나 보건소는 모든 환자를 파악해 신고해야 한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19를 계절성 인플루엔자(독감)와 같은 '5류'로 낮출 수 있는지에 대해 전문가와 협의하도록 관계 각료에게 지시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수 파악 중단 시기를 현재의 '제7파'(일곱 번째 코로나 유행)가 진정된 이후로 상정하고 있다.

아울러 전수 파악 대신 일부 의료기관에만 환자 발생을 보고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