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타가트 해트트릭’ 수원, 5년 5개월만에 서울과 슈퍼매치서 웃었다 [K리그]

안준철 기자
입력 2020.09.26 16:36   수정 2020.09.26 19:32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5년 5개월 만에 FC서울과의 슈퍼 매치에서 승리했다. 타가트가 해트트릭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수원은 26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B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서울에 3-1로 승리했다.

2012년 승강제 도입 후 파이널B에서 슈퍼매치가 열린 건 처음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수원 타가트가 해트트릭을 터트리며 서울전 승리의 일등공신 노릇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날 서울을 잡은 수원은 6승6무11패(승점24)를 기록하며 11위에서 9위로 도약했다. 8위 강원(승점24)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서 밀렸다. 파이널B 선두인 7위 서울(승점25)과는 승점 1점 차다.

슈퍼매치 승리는 5년 5개월 만이다. 수원이 서울과의 슈퍼 매치에서 가장 최근 승리 한게 2015년 4월 18일. 19경기 만이다.


올 시즌 세 번의 슈퍼매치에서 수원은 1승1무1패를 기록했고, K리그 통산 33승 24무 35패가 됐다.

지난 24일 김호영 감독대행까지 자진 사임한 서울은 박혁순 코치가 임시 지휘봉을 잡았으나, 슈퍼매치 패배와 함께 최근 3경기 무승(1무2패)으로 K리그1 잔류를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타가트였다. 타가트는 전반 13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트래핑 한 뒤 감각적인 왼발 터닝 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반격에 나선 서울은 후반 8분 박주영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프리킥 이후 혼전 상황에서 박주영이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골을 인정했다. 이는 박주영의 슈퍼매치 10호골을 기록하며 역대 슈퍼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이어나갔다.

수원은 후반 17분 추가골로 서울의 추격을 뿌리쳤다.


한석희의 왼발 크로스를 타가트가 밀어 넣었다. 최초 서울 수비수 고광민의 자책골로 기록됐지만, 경기 종료 후 VAR실에서 영상 확인 결과 타가트 슛 고광민 맞고 다시 타가트 맞고 들어간 것 확인돼 타가트의 득점으로 인정이 됐다.

주도권을 놓지 않은 수원은 후반 추가시간 김민우의 크로스를 타가트가 쐐기골로 마무리했다. 완벽한 승리였고, 타가트는 경기 후 해트트릭을 인정받았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