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에이스의 품격’ 양현종, 선동열 넘어 147승…역대 타이거즈 투수 2위 [MK人]

이상철 기자
입력 2020.10.18 16:50   수정 2020.10.19 07:58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이상철 기자

양현종(32·KIA)은 에이스다웠다. 시즌 최다 이닝을 책임지며 LG와 잠실 3연전 싹쓸이 패배를 막았다. 또한, 역대 타이거즈 구단 최다 승 단독 2위에 올랐다.

양현종은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와 KBO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KIA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양현종은 KBO리그 통산 147승(93패)을 거뒀다. 146승의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을 넘어 역대 타이거즈 구단 최다 승 부문 ‘단독 2위’가 됐다. 1위는 150승의 이강철 kt 감독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양현종이 18일 열린 KBO리그 잠실 KIA-LG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여덟 번의 도전 끝에 13일 창원 NC전(5⅓이닝 3실점 1자책)에서 10승을 달성한 양현종은 기세를 이어갔다.


오지환(3타수 2안타)에게 다소 약했을 뿐, LG 타선을 효율적으로 묶었다. 피안타 4개 중 3개가 장타였으나 연타 허용은 없었다.

양현종은 1회말 2사 후 이형종에게 2루타를 맞더니 김현수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시작부터 위기였다. 그러나 채은성을 1루수 땅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막았다.

4회말에 채은성, 6회말에 오지환에게 2루타를 허용했으나 LG 주자가 3루까지 가지도 못하게 했다. 6회말 2사 2루에서 김현수가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지만, 중견수 최원준이 외야 펜스 앞에서 잡았다.

양현종의 호투에 화답한 KIA 타선이다. 0-0의 4회초에 볼넷 2개와 실책, 폭투로 2사 만루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최원준이 이민호의 밋밋한 슬라이더를 때려 2명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7회초에도 1사 만루서 최형우의 밀어내기 볼넷과 나지완의 희생타로 2점을 추가했다. 양현종의 어깨는 더욱 가벼워졌다.


양현종은 7·8회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2019년 9월 11일 사직 롯데전 이후 403일 만에 개인 통산 5호 완봉승은 다음 기회로 넘겼다. 양현종은 9회초 시작과 함께 박준표에게 공을 넘겼다. 그래도 개인 시즌 최다 이닝 투구였다. 종전 기록은 9월 27일 광주 롯데전의 7⅓이닝이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