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김효주 “마지막 메이저에서 우승해 정말 기뻐”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노기완 기자
입력 2020.10.19 00:00   수정 2020.10.19 08:22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김효주(25)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2억4000만 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는 18일 경기도 이천 골프클럽(파72·예선6702야드/본선67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4개로 3오버파 75타를 기록했다. 비록 3타를 잃었으나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이다.

시상식 후 김효주는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해서 정말 기쁘고, 올해 우승 1번이 목표였는데, 2번 해서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하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최종라운드 공식 인터뷰 전문.

이미지 크게보기
김효주가 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LPGA 제공 - 우승 소감?

▲ 마지막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해서 정말 기쁘고, 올해 우승 1번이 목표였는데, 2번 해서 좋다.


기분 좋게 우승을 만끽하고 싶은데 마지막 날 찜찜하게 끝내서 아쉬운 부분도 있다. 최종라운드까지 멋있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개인적으로 많이 아쉽다.

- 어느 정도 어려웠는지?

▲ 이번 시즌 출전한 대회 중에서 제일 어려웠다. 우승이라는 좋은 기억 있지만, 정말 힘들었다.

- 6번 홀에서 위기였지만 기회로 바꿔냈는데?

▲ 포어캐디가 있어서 볼이 나가지 않은 것 알고 있었다. 카트 도로에 있다고 듣고 갔는데 카트 도로를 살짝 벗어나서 생각보다 좋은 위치에 있더라. 러프도 그렇게 길지 않았고, 핀도 좌측 뒤에 있어서 앵글이 좋았다. 그냥 운이 정말 좋았다고 생각했다.

- 타이틀 욕심? 나머지 대회?

▲ 최저타수상이 가장 욕심 나는 타이틀이다. 올시즌 KLPGA대회를 나오고 있지만 LPGA를 주무대로 하는 선수인 만큼 나머지는 욕심을 내면 너무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웃음) 나머지 대회는 일단 아프지 않으면 다 나갈 계획으로 스케줄을 짜놨다.

- 시작 전 예상 스코어? 만족하는지?

▲ 연습 라운드하는데 우승 스코어를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말 어려웠다. 그냥 똑바로 치는 선수가 우승하겠다고 생각했다. 첫 날 6언더파로 잘 친 후에도 스코어는 예상 안됐다. 9언더파로 만족한다.

- 10타차였는데 조금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부담감이 있었는지?

▲ 긴장했다. 타수 차가 꽤 나다 보니까 오히려 더 편하지가 않았다. 잠에서 일찍 깰 정도로 오늘은 조금 많이 긴장했던 거 같다.

- 우승 원동력?

▲ 우승 할 수 있었던 것은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러프에 많이 들어갔지만 세이브가 잘 된 것? 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더블 보기 없었던 이유도 쇼트게임이 잘 됐기 때문이다.

- 2016년 이후 우승 없었다가 2승째. 의미가 있을 것 같은데?

▲ 사실 작년에 우승 기회 있었는데 못했다.


그 때 정말 스스로 많이 아쉬워했고 슬퍼했다. 골프를 하면서 울고 싶다는 생각 처음 들 정도였으니. 이번 우승은 그 아픔을 씻어 낸 우승 같다.

- 올림픽 가시권? 세계랭킹?

▲ 올림픽 생각하고 있다면 초조하고 스스로 스트레스 받을 것 같다. 골프를 좋아해서 치고 있는데 그 부분을 못할 것 같아서 특별히 신경을 쓰려고 하지 않고 있다.

- 예전 못지 않은 플레이 나오고 있는데. 스타일, 컨디션 등을 2014시즌과 비교한다면?

▲ 전보다 지금이 좋다고 생각하는데 성적은 그때가 더 좋더라.(웃음) 전체적으로 보면 지금이 더 좋다. 예전에는 그냥 똑바로 또박또박 치는 스타일이었다. 지금은 그 때보다 많이 삐뚤게 가지만 쇼트게임 능력이 많이 좋아졌고, 그 전보다는 공을 잘 다루는 것 같다.


- 올시즌 앞두고 변화가 많았는데 빨리 LPGA 투어에서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 없었는지?

▲ 물론이다. 겨울 전지훈련에서 운동 많이 하고 몸을 키운 뒤 제일 먼저 든 생각 빨리 대회 나가고 싶다는 것이었다. 얼마나 거리가 늘었을지, 어떻게 플레이를 할 수 있을지 스스로 기대를 많이 했다.

- 올시즌 메이저 톱5안에 모두 들었는데? 메이저에 강한 이유?

▲ 코스 세팅 어렵다보니 실수해도 조금 더 안전한 쪽으로만 공략하자고 생각하면서 플레이했더니 자신감 있게 할 수 있었고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dan0925@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