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FC서울 김남춘 사망…경찰 “타살 혐의 없다”

박찬형 기자
입력 2020.10.30 16:03   수정 2020.10.30 16:09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1세.

서울 송파경찰서는 “김남춘이 30일 오전 숨진 채로 발견됐다. 타살 혐의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고인은 강화 초·중·고등학교, 광운대학교를 졸업했다. 2013년 FC서울 입단 후 병역의무 이행을 위한 국군체육부대 축구단(2017~2018) 시절을 제외하면 한 팀에서만 뛰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항년 31세로 세상을 떠났다. 故 김남춘은 생전 K리그1 통산 114경기 4득점 2도움을 기록했다. 학창 시절부터 수비수로 활약한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사례다.

고인은 2020시즌 프로축구 데뷔 후 가장 많은 22경기에 출장했다. 갑작스러운 죽음에 FC서울 팬들이 더욱 안타까워하는 이유다.

mksports@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