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적장도 혀를 내두른 김재호의 ‘미친’ 타격감…KS 타율 0.583 [MK시선]

이상철 기자
입력 2020.11.22 00:01   수정 2020.11.22 11:47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고척) 이상철 기자

21일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산의 안타는 단 3개였다. 김태형 감독은 롤러코스터가 심한 타선에 대한 고민이 크다고 토로했다. 단, 김재호는 예외다. 적장도 두려워할 정도다.

두산은 NC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0-3으로 졌다. 올해 포스트시즌 10경기에서 무득점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최소 득점 경기도 12일 kt와 플레이오프 3차전으로 오재원과 김재환의 홈런 두 방이 터졌다.

그만큼 매우 답답했다. 두산은 안타 3개와 볼넷 3개만 기록했다. 공격의 연결 흐름은 번번이 끊겼다. 한 이닝에 주자가 2명이 나간 것도 5회말이 유일했다. 김 감독은 끝까지 포기할 수 없었다고 해도 활로를 뚫을 방책이 없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김재호는 21일 현재 한국시리즈 타율 0.583을 기록하고 있다. 두산과 NC 타자 중에 최고의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다. 사진(서울 고척)=김영구 기자

이영하의 조기 투입이 패착이었다.


이영하는 6회초 2사 2루에서 연이어 적시타를 맞으며 무너졌다. 야수 실책과 투수의 폭투는 덤이었다.

그러나 김 감독은 패인을 타자에게 돌렸다. 안타 3개와 볼넷 3개로 승리를 바라는 건 무리였다. 루친스키에게 2⅔이닝을 맡길 정도로 총력전을 펼친 NC 마운드를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흥미로운 건 1명에 의해 안타 3개를 쳤다. 6번타자 김재호가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한국시리즈 2·3차전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데일리 MVP를 수상했던 김재호다.

그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다. 김재호의 올해 한국시리즈 타율은 0.583으로 6할에 육박한다. 팀 내 2위인 정수빈(0.333)과도 격차가 크다.

적어도 김 감독이 김재호를 걱정할 일은 없다. 그는 “김재호가 집중력이 좋을 때는 국가대표가 따로 없다. 야구를 알고 뛰는 선수다. 경기 당일 컨디션을 떠나 알아서 다 찾아서 한다.


기복이 없다”라며 흐뭇해했다.

NC가 4차전 승리로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로 맞췄으나 김재호 봉쇄에 실패했다는 건 고민거리다.

이동욱 NC 감독은 “김재호의 타격감이 너무 좋다. 노려서 치는 게 뛰어난 데다 2S 카운트에 몰려도 콘택트 능력이 좋다. 일반적으로 타격에 사이클이 있다. 지금은 너무 상승하는 분위기 같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한국시리즈 MVP를 넘볼 만한 퍼포먼스다. 두산과 NC의 우승 도전도 결국은 김재호를 어떻게 활용할지 혹은 봉쇄할지에 달렸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