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하빕 “맥그리거 UFC 전성기 끝났다”

박찬형 기자
입력 2021.02.22 14:23   수정 2021.02.23 09:10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UFC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3·러시아)가 전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 미래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제2의 전성기’는 없으리라 예상했다.

하빕은 22일(한국시간) 종합격투기 라이트헤비급(-93㎏) 파이터 마고메트 이스마일로프(35·러시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여 “맥그리거에게 가장 영광스러운 시절은 또 찾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맥그리거는 2018년 10월 하빕의 UFC 라이트급(-70㎏) 타이틀 1차 방어 상대로 나섰으나 ‘넥 크랭크’라는 기술에 걸려 4라운드 3분3초 만에 항복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UFC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왼쪽)가 코너 맥그리거(오른쪽)에게 제2의 전성기는 없으리라 봤다. 가운데는 데이나 화이트 회장. 사진=AFPBBNews=News1 하빕은 “맥그리거에게 국한된 얘기는 아니다.


레슬링, 복싱 등 다른 투기 종목뿐 아니라 일반적으로 스포츠 선수는 (기량적인 측면에서) 한 번 절정에서 내려오면 두 번 다시 같은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맥그리거는 종합격투기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최근 3경기에서 2패를 당하는 등 2016년 UFC 사상 첫 2체급 동시 석권 당시보다 기세가 많이 꺾였다.

반면 하빕은 UFC 13승 포함 종합격투기 29전 전승에 빛난다. “맥그리거가 재대결을 진심으로 원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가 또 싸우는 것은) 스포츠적인 관점에서 설득력이 없는 대진”이라며 2차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chanyu2@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