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장기간 공백 후 실전 경륜 경주, 젊은 선수 주목

박찬형 기자
입력 2021.02.23 08:32  
  • 공유
  •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완화되며 경륜이 재개됐다. 비록 경륜 팬들의 참여는 1.5단계를 적용 중인 비수도권 지역에 한해서지만 광명 벨로드롬에서도 경주만큼은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하지만 팬들의 고민은 또 한번 깊어져만 간다. 승패를 가늠할 수 있는 경륜 선수들의 경기력 예측이 쉽지 않아서다. 지난해 2월 23일부터 무려 11개월간 장기간 휴장이 이어진 터라 선수들의 상태를 가늠키 어려운 상황이다.

특선급 선수들은 그나마 나은 편이나 중하위권 특히 우수급과 선발급은 공백 기간, 생계유지를 위해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한 선수들이 상당수인 게 현실이다. 이는 경륜 팬들로선 파악하기 쉽지 않은 부분이며 선수와 전문가들도 이구동성으로 최소 개인당 3∼4회차 실전에 나서봐야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렇듯 혼란스러운 시기 경륜 예상지 ‘최강경륜’이 집계한 자료가 있어 눈길을 끈다. 현재와 가장 비슷하다고 볼 수 있는 지난해 10월 4주간의 부분 재개장 경기 결과를 연령별 기수별 그리고 지역별로 분석해놓았는데 당시 데이터를 토대로 살펴본다.

이미지 크게보기
광명 스피돔에서 무관중으로 펼쳐진 경주에서 선수들이 스타트를 하고 있다.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 20∼30대 영 파워, 막내 96년생 성적 톱

4주간 성적이 가장 좋았던 연령대는 20대였다. 승률이 무려 24.8%에 이른다. 반면 40대는 9.9%로 가장 저조했고 30대와 50대가 각각 13.1% 16.7%를 기록했다. 이중 가장 막내 격인 24∼25세, 96년생들의 활약은 특히 돋보였다. 승률이 무려 66.7% 삼복승률은 100%다. 경이적인 기록이 아닐 수 없다. 다음은 90년생들로 승률과 삼복승률이 각각 37.5% 66.7%에 이른다.


젊은 선수들을 눈여겨봐야 한다.

▲ 25기, 21기 등 신진 기수 맹활약! 2, 4, 9, 11기 노장들 고개 숙여

기수별로 살펴보면 작년 데뷔한 25기가 승률 57.6%로 부동의 1위를 기록했으며 38.9%를 기록한 21기가 그 뒤를 따랐다. 휴장 후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나타내는 이유는 크게 체력적인 그리고 금전적인 부담이 덜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젊은 선수들은 노장 선수들에 비해 짧은 시간의 훈련이라도 그 효과나 회복 속도 등이 다르다. 반대로 40대는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등 운동에 집중하기 어려웠고 단기간 훈련도 효과 면에서 젊은 선수들과 차이를 보였다는 지적이다. 재미있는 점은 50대 이상 그리고 1기 선수들의 활약이다. 표본이 적긴 하나 50대 이상은 성적에서 30∼40대를 앞섰고 25기, 21기에 이어 기수로도 3위에 랭크됐기 때문이다. 이는 위와 같은 논리론 접근하기 어려운 부분이긴 한데 일부에서는 말 그대로 자전거를 한시도 놓지 않는 남다른 열정과 기존 선수들의 기량이 일시적으로 떨어진 점이 반등의 요인이었다는 분석이다.




▲ 김포 세종 창원a팀은 역시 명문

수도권 중 가장 돋보인 팀은 역시 경륜 황제 정종진이 속한 김포팀이었다. 김포팀은 이 기간 승률 29.6%를 기록하며 승승장구했다. 충청권에선 전성기를 맞은 에이스 황인혁의 세종팀이 23.1%의 승률로 돋보였다. 경상권과 전라권의 넘버원은 창원a(김해b) 북광주가 각각 30.8%, 33.3%.로 기대를 크게 뛰어넘는 성적을 올렸다.

반면 시흥 구미 창원b 성산은 승률이 제로였다. 팔당 김해 광주가 각각 2.4% 3.0% 4.5% 야구로 치면 빈타의 성적이다. 이외 동서울 그리고 화제의 임채빈이 속해있는 수성팀이 동서울 세종 등과 함께 성적 상위 5개팀에 합류했다.

▲ 부천 미원 전주는 도깨비 군단?

의외의 선전도 있었다. 평소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던 부천과 미원 전주 성남팀이 그 주인공이다. 이중 전주는 승률 28.6% 미원은 27.0% 부천은 22.2%의 승률을 보이며 전문가들도 크게 놀랐다. 의외로 공백기 동안 몸 관리가 잘 됐다는 평가이다. 덕분에 고배당도 이 지역 선수들이 많이 터뜨렸다.


중·고배당 마니아들이라면 특히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

최강경륜 박창현 발행인은 “아무것도 확인된 것이 없는 초반 큰 승부는 부담스러울 것을 강조하면서 기본적으로 3개월 사이 크게 변한 것은 없기 때문에 젊은 선수들과 훈련 분위기 등이 상대적으로 좋은 몇몇 팀들의 활약이 이번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chanyu2@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