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LPGA투어 ANA인스피레이션 18번홀 방벽 올해는 없다

입력 2021.02.23 09:40  
  • 공유
  • 글자크기
작년 대회 때 '공정성 논란'…그린 공략 더 어려워질 듯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해 ANA 인스피레이션 최종 라운드 때 벽 앞에서 이글 칩샷을 시도하는 이미림.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공정성 논란을 빚었던 18번 홀(파5) 그린 뒤 '크고 푸른 벽'이 없어진다.

LPGA투어는 오는 4월 2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다이나 쇼어 코스에서 개최하는 ANA 인스피레이션은 작년처럼 관중 없이 치르기로 했다고 22일(한국시간) 밝혔다.

작년에도 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관중 없이 치렀다.

똑같은 무관중 대회지만 작년 대회 때 18번 홀 그린 뒤에 설치했던 커다란 가설 벽이 올해는 없어지는 게 다르다.

원래 18번 홀 그린 뒤에는 대회 때마다 대형 관람석이 설치됐다.

무관중으로 치르면 관람석이 필요 없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관람석이 있던 자리에 가설 벽을 세웠다.

이 가설 벽은 공정성 논란의 대상이 됐다.




연못으로 둘러싸인 18번 홀 그린은 짧아도 안 되지만 너무 길게 쳐도 그린 너머 물에 빠진다.

하지만 가설 벽 덕분에 볼이 그린을 넘어갈 걱정 없이 마음껏 두 번 만에 그린을 공략할 수 있었다.

벽에 맛은 볼을 드롭 존에 내려놓고 편하게 세 번째 샷을 하도록 허용했기 때문이었다.

특히 벽은 애초 설치됐던 관람석보다 더 크고, 그린에 더 가깝게 만들었다.

선수들은 일부러 두 번째 샷으로 벽을 맞추고 드롭 존에서 세 번째 샷을 하는 전략을 선택했다.

우승자 이미림(30)도 최종 라운드 때 이곳에서 드롭한 뒤 극적인 칩인 이글을 뽑아냈다.

관람석은 꼭 필요한 구조물이었지만, 가설 벽은 그린을 넘어가는 볼을 막아주는 역할 말고는 다른 목적이 없었다.

이 때문에 작년 대회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 언론은 한동안 '벽이 대회의 권위와 전통을 망쳤다'는 식의 기사를 내보냈다.




토너먼트 매니저인 알리사 랜돌프는 "올해는 18번 홀 그린 뒤에 아무것도 없다. (관람석조차 없던) 1972년처럼 18번 홀은 완전한 아일랜드 그린이 들어선다"면서 "작년에 배운 게 많다"고 말했다.

그린 뒤 벽이 없어지는 올해 대회는 18번 홀은 작년보다 한층 공략하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투온을 시도하는 선수가 거의 없어지고 대부분 선수는 그린 앞 100야드 안팎에서 세 번째 샷으로 승부를 걸게 되면서 극적인 이글은 구경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